2020-01-08 14:27  |  정부

식약처, 식품위생법령 고의·반복 위반업체 12곳 적발

center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고의·반복적으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이력이 있는 영업자가 운영하는 식품·축산물·건강기능식품 제조업체 등 290곳을 집중 점검해 유통기한을 변조한 업체 1곳을 포함해 총 12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 2019년 10월 28일부터 12월 20일까지 실시했으며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 조치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하여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주요 위반내용은 유통기한 변조(1곳), 생산일지·원료수불부 미작성(2곳), 시설기준 위반(4곳),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5곳)이다.

서울 금천구 소재 식육판매업 영업자는 지난 2018년 5월 식육 포장처리업을 운영하면서 포장육 2종에 대한 품목 제조보고를 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는 '북채'(유형: 닭고기 포장육) 제품의 유통기한을 17일이나 늘려 표시한 스티커를 부착하는 방식으로 유통기한을 변조하다 다시 적발됐다.

유통기한 변조 제품에 대해서는 압류(45㎏) 조치했으며 해당 영업소는 폐쇄 조치할 예정이다.

대전 동구 소재 식품 제조가공업체는 지난 2018년 6월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았으나 이번 점검에서도 원료수불부와 생산·작업일지를 작성하지 않고 '항아리 수세미발효액'(유형: 액상 차) 제품을 제조·판매하다 다시 적발됐다.

식약처는 고의로 식품위생법령을 위반한 영업자에 대한 추적관리를 강화해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을거리가 공급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불량식품으로 의심되는 제품이나 식품안전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한 경우 불량식품 신고 전화 또는 민원상담 전화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