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17:38  |  지자체

종로구, 낡은 가게가 예술을 만나 새롭게 변신

center
“낡은 가게가 예술을 만나 새롭게 변신”종로구,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지원사업 / 사진=서울 종로구
[아시아아츠 = 노현지 기자]
서울 종로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우리동네가게아트테리어 지원사업’을 추진해 동대문신발상가 A, B동의 청계천변 도로 인접 상점 디자인을 개선했다고 13일 전했다.

종로구에 따르면,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은 소상공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청년예술가들이 소상공인 가게 디자인 개선을 지원한 사업으로, 종로구가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진행했다.

구는 사업 추진을 위해 약 1억 5천여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청년예술가와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을 선정했다. 이에 사업에 참여할 동대문신발상가 A, B동의 상점 50곳을 선정하고, 최대 백만 원의 디자인 개선 비용을 지원했다.


구는 상점의 천막을 교체해 깔끔한 변화를 주며, 사업에 참여한 청년예술가들은 각 상점의 내 · 외부 환경을 개선했다. 또한,청년예술가들은 소상공인 가게의 환경개선이라는 사업 취지에 공감해 간판, 진열대, 안내판, 소품, 방범셔터 등에 상점의 특색을 담은 디자인을 적용했다.

구는 동대문신발상가 A동에 설치된 햇빛 차단막에 벨크로 방식이 디자인 문양을 부착해 신발 상가의 상징과 특색을 한눈에 알아보고, 잘 보이지 않는 개별 상점의 간판 수리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노현지 기자 reporter@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