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17:37  |  문화예술

국립문화재연구소·한국조폐공사,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마지막 시리즈 '무등산 주상절리대' 발매

center
'무등산 주상절리대' 은메달 앞·뒷면. 사진=문화재청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국조폐공사와 협업으로 문화재를 소재로 제작한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의 마지막 주제인 ‘무등산 주상절리대’(천연기념물 제465호)를 발매한다고 15일 발혔다.

'한국의 천연기념물 기념메달'은 천연기념물에 대한 국민 관심과 문화재 가치를 높이기 위해 양 기관이 기획한 연속물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화폐제조(주화) 기술을 보유한 한국조폐공사가 협업해 지난 2017년 '참매․매사냥'을 시작으로 '제주 흑우․제주 흑돼지', '장수하늘소', '수달', '쌍향수'등 5회에 걸쳐 발매했다. 이번 편은 천연기념물 기념메달 시리즈의 마지막인 6번째 작품이다.


광주광역시 무등산 정상 부근에 자리한 ‘무등산 주상절리대’는 약 8,500만 년 전 화산활동으로 형성된 주상절리가 마치 거대한 병풍을 둘러쳐 놓은 것처럼 펼쳐져 있으며, ‘입석대’와 ‘서석대’가 대표적이다. 용암이 냉각과 수축을 하며 형성된 돌기둥의 크기는 남한에서 보고된 것 중 최대의 것으로 판단되며, 학술·경관적 가치가 높아 2005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무등산 주상절리대’ 기념메달은 고품격 아트메달 형식의 은메달과 동메달 2종으로 구성되며, 15일 오전 10시부터 ‘한국조폐공사 쇼핑몰’에서 구매할 수 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