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17:27  |  뉴스

서울시설공단, '따릉이 수리·정비' 담당 민간자전거대리점 100곳 모집

center
사진=서울시설공단 제공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서울시설공단(이사장 조성일)은 2020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수리와 정비 업무를 담당할 민간 자전거 대리점 100곳을 30일부터 모집한다고 밝혔다.

공단은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 자전거 수리 효율성을 높이자는 취지로 지난해 '따릉이포'(따릉이+동네 점포)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3월∼11월까지 민간자전거 대리점 75곳이 사업에 참여했고 9개월간 총 2만5천276대(2만9천184건)의 정비를 완료한 바 있다.

공단은 30일부터 2월 9일까지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자전거 대리점 업체를 모집한다. 참여를 원하는 사업자들은 서울시설공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 양식을 내려받은 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지원 자격은 자전거 수리를 취급하는 서울 소재 점포 운영 개인사업자로서 정비능력과 정비 환경기준(작업공간, 보도 폭, 보관 공간 등)을 갖춰야 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따릉이포' 사업자로 선정된 자전거대리점은 2월 중순∼12월 중순까지 총 10개월간 계약을 하게 된다.

운영방식은 공단이 개별 점포에 고장 자전거를 인계하면 해당 점포에서 수리를 진행하게 된다. 수리가 완료된 자전거를 다시 공단에서 회수해 현장에 재배치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정비항목은 기본점검을 포함한 경정비 항목이다.

한편 지난 2015년 9월 도입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는 1월 현재 총 약 2만5천 대가 운영 중이다. 전체 회원가입 이용자는 170만명, 이용 건수는 1천900만 건을 달성했다.

공단은 올해 말까지 따릉이를 총 3만8천대로 확대해 도입할 계획이다.

조성일 서울시설공단 이사장은 "실력 있는 민간자전거 점포와의 협업을 통해 공공자전거의 안정적 사업 운영과 골목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서울시설공단은 공공자전거 따릉이가 편리하고 유용한 서울시민의 생활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