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20:15  |  엔터테인먼트

하프 어렵지 않아요... 하피스트 안영숙, 입문용 하프 교본과 악곡집 신간 출간

“새로운 취미 악기로 누구나 배울 수 있는 줄리하프를 교본, 악곡집과 같이 도전해보세요”

center
안영숙 저자의 입문용 하프연주곡집, 하프만 있으면 뭐하나? 안영숙 저자가 배울 수도, 연주할 악보도 없는 이들을 위해 교사를 양성하고 교본을 만들었다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한국영상대학에 연구 전임으로 있는 안영숙 교수의 ‘모든 하프를 위한 입문용 하프교본(줄리하프, 켈틱, 아이리쉬, 미니하프)’과 하프 악곡집이 출간됐다.

이 책은 하프를 배우는 데 필요한 손 모양, 핑거링, 자세, 플러킹, 플레이싱 주법을 그림으로 설명했으며 주법을 익히기 위한 연습곡들이 들어있다.

한국하프교육협회가 진행하는 하프연주지도자과정 교본으로도 사용되고 있으며 기초부터 꼼꼼하게 알려주는 가이드북이다. 또한 기본 주법과 잡음이 나지 않게 연주할 수 있는 방법을 자세히 알려주는 국내 최초 필수 하프 교본이자 하프 자격증 시험에 필요한 지정곡도 수록돼 있다.

‘입문용 하프 연주곡집’은 입문용 하프교본에 나오는 레슨 순서에 맞춰 연주할 수 있도록 곡의 난이도를 선별하여 나온 하프 연주곡집이다.

하피스트 안영숙, 줄리하프연주 /영상=줄리 하프 유튜브

책의 저자인 안영숙 교수는 “교본과 같이 사용하는 것을 추천하나 이미 하프를 연주하는 연주자들도 쉽고 아름답게 연주할 수 있게 편곡된 곡집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한 책 끝 부분에서는 “악기 만들기에 전념한 10여년 드디어 ‘줄리하프’가 태어났으니 이제는 한국하프교육협회와 더불어 많은 분들이 하프를 배울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하프교육협회는 하프전공자가 교육을 하는 협회이며 하프교육이 바르게 이뤄지도록 악기부터 교본, 악보, 액세서리를 자체 개발 및 연구해 공급하는 유일한 기관이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