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14:31  |  문화예술

코로나19로 문화예술계 현장예술인들 생계 위협에 직면... 10명 중 9명 전년 대비 수입 감소

문화예술계, 코로나19로 직격탄 맞아…한국예총 관련 보고서 발표
올해 1~4월 공연·전시 등 2,500여건 취소·연기, 피해액 약 523억여원 추정
130만 문화예술계 현장예술인들 '생활, 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 요청...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19 여파로 한산한 광화문 광장 / 사진=박정배 기자
[아시아아츠 = 김창만 기자]
코로나19로 사람들이 모이는 공연장이나 미술관을 기피하는 분위기가 이어지면서 이러한 위기의 시기를 극복할 문화예술 전시, 공연의 새로운 대안을 찾고 있는 문화예술인과 단체, 종사자들의 피해도 심각하게 커지고 있어 현장예술인들의 생계 위협에 직면해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코로나19로 인해 사회 모든 부문이 타격을 받고 사회문화활동이 대폭 축소되는 가운데 문화예술계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아 극심한 피해를 입고 있으며, 이에 대한 신속한 지원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는 3월18일에 지난 3월 9일부터 12일까지 회원협회(10개)와 전국 156여개 연합회(광역시․도)․지회(시․군․구) 등 전체 130만 회원을 대상으로 긴급조사를 시행해 '코로나19' 사태가 예술계 미치는 영향과 과제’보고서를 발표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1-4월 중 예술인들의 수입에 대한 체감도 / 자료=한국예총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금년 1~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는 2,500여건에 규모로는 약 535억여원에 이르고, 예술인 10명중 9명은 전년대비 수입이 감소 한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올해 현재 1~4월 공연·전시 등 취소·연기 문화예술행사 피해 규모 / 자료=한국예총

'코로나19' 사태로 금년 1~4월 사이 취소․연기된 현장 예술행사의 지역별 분포는 서울(1,614건), 경북(156건), 부산(150건) 순이다. 또한 서울 등 수도권을 제외할 경우 '코로나19' 사태의 최대 피해지인 경북지역에서 활동하는 문화예술인들이 가장 많은 피해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로 문화예술인들의 88.7%는 전년 동기대비(1~4월)대비 수입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서울(100.0%), 경남(94.1%), 충남․전북(93.3%), 강원(90.9%), 충북(90.0%) 등에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수입이 감소했다는 응답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코로나19 종료 후 예술인 수입에 대한 기대 / 자료=한국예총

문화예술인들은 대부분 '코로나19' 사태가 종료 된 이후에도 수입에 변화가 없거나 감소할 것(84.1%)으로 응답했으며, 충북(100.0%), 전북(90.9%), 경북․충남(86.7)지역 등의 순으로 향후 수입 증가에 대해 부정적 시각을 나타냈다.

한편, 예술인들은 '코로나19' 사태 등 우발적 사고와 예술계의 권익대변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92.7%)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인숙 의원이 대표발의한 “문화예술진흥법 일부개정안(38조의2: 한국문화예술단체연합회)”에 대해 예술인들의 대부분(91.4%)이 조속한 통과를 희망했다.

이번 보고서는'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가장 시급한 현안으로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를 요청하며 아울러 ‘문화예술발전과 국민 문화향유권 확대를 위해 법적기반을 갖춘 종합예술단체를 설립’하고 예술인들이 체감하는 예술정책, 창작환경, 향후 기대 등을 수치․체계화하는 '(가칭)문화예술 환경체감지수(ASI : Arts Survey Index)' 개발․도입을 요청했다.

또한, 청년·신인 예술가들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여 청년․신인 예술가들의 작품거래 활성화로 지속가능 창작환경 조성을 위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해 도입한 '예술전문 온라인 쇼핑몰 아트샵#'과 연계하여 17개 광역시도 및 서울역, 공항, 미술관, 공연장 등에 예술전문 거점 매장(Flag Shop) 운영 및 청년․신인 작가들의 작품 임대(Rental)사업을 위한 '(가칭)예술작품은행 설립'도 제안했다.

이와 관련하여 청년․신인 예술가들의 작품거래 활성화를 위해 문화예술위원회에서 운영하는 '문화누리카드'의 사용을, '예술전문 온라인 쇼핑몰 아트샵#' 대해서는 100% 적용 할 것도 제안 했으며, 이는 소외계층의 문화향유 확대와 함께 추가 예산 투입 없이 예술인 지원을 함께 할 수 있는 Win-Win 방안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

한국예총 이범헌 회장은 이번 보고서 발표와 관련하여 “ '코로나 19' 사태는 크게는 국가적 위기지만, 현장예술인들에게는 직면한 생계 위협”이라고 호소하며 “현장 예술인 및 단체의 피해에 따른 생활․운영자금 지원 등 긴급 조치가 필요하며, 이와 관련하여 조속한 추경 편성과 집행을 130만 예술인의 이름으로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창만 기자 chang@asiaarts.net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