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9 19:17  |  정부

정부, 내년 경제성장률(실질 GDP) 2.4%로 전망

한국은행 등 국내외 타기관보다 높게 잡아

center
2020년 경제전망 / 사진=뉴스1
[아시아아츠 = 오현정 기자]
정부는 12.19(목) 대통령 주재 확대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여 '2020년 경제정책방향'을 확정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내년 경제성장률(실질 GDP)을 2.4%로 전망했다. 이는 국내외 기관 전망인 2.3%보다 0.1%포인트(p) 높고 정부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 2.0%보다 0.4%포인트(p) 상향된 수준이다.

내년 글로벌 경기와 반도체 업황이 회복되고 확장적 거시정책 및 내수활성화에 힘입어 올해보다 성장률이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은 내년 세계경제 성장률을 3.4%로 올해 3.0%보다 0.4%p 높게 전망했다. 세계교역도 올해 1.1%에서 내년 3.2%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트너 등 주요전망기관들은 내년 반도체 경기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교역 증가에 힘입어 내년 우리나라 수출은 3.0% 증가가 예상됐다. 올해 10.6% 감소가 예상되는 것과 비교하면 수출 회복를 전망할 수 있다.

경상수지 흑자폭은 수출 증가에 따라 올해 580억달러보다 15억달러 늘어난 595억달러가 예상됐다. 상품수지 흑자는 808억달러로 예상됐으며 서비스수지는 213억달러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투자도 반도체 경기 회복과 올해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로 인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됐다. 내년 설비투자는 IT업종 투자확대와 정보통신업종의 인프라 투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올해보다 5.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7.7% 감소에서 내년에는 투자가 증가세로 돌아서는 셈이다. 반면 건설투자는 주택건설 감소에 따라 내년에도 2.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민간소비는 올해 1.9%보다 상향된 2.1%를 기록할 전망이다. 고용증가와 이전소득 증가로 소비여력이 늘어나고 외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소비가 활성화될 것이란 분석이다. 임금상승률은 기업실적 부진으로 다소 둔화가 예상됐다.

0%대에 머물렀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내년 1.0%로 회복돼 디플레이션에 대한 우려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은 회복세 속에 다소 조정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내년 취업자 수 증가는 연간 25만명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올해 취업자 증가 28만명보다 다소 줄어든 규모다. 이는 내년 생산가능인구가 23만1000명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것이다.

생산가능인구 감소로 취업자 규모는 줄지면 고용률은 올해보다 0.3%p 상승한 67.1%를 기록할 전망이다. 실업률은 3.7%가 예상됐다.

반면 내년 우리 경제가 2.4% 성장을 기록할 경우 사상 처음으로 3년 연속 2%대 저성장에 머물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18년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2.7%에 머문 데 이어 정부는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4~2.5%에서 2.0%로 낮췄다.

수출 감소가 1년째 계속되고 미중 무역갈등 등 당초 예상보다 하방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성장이 제약됐다는 것이 정부의 설명이다. 여기에 민간소비 증가폭은 축소되고 설비투자는 반도체 부진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7.7% 감소하면서 부진의 원인이 됐다.

다만 당초 15만명 수준으로 예상됐던 올해 취업자 증가폭은 28만명을 기록할 전망이다. 정부의 복지서비스 일자리 확대로 노인일자리가 크게 늘어나면서 4개월 연속 월 평균 30만명대 증가를 기록하면서 취업자 증가폭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 기사출처=뉴스1 / 정리=오현정 기자 〉

오현정 기자 ohjung@asiaarts.net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