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14:00  |  엔터테인먼트

봉준호에겐 불가능은 없다... 영화 '기생충' 작품상 수상으로 아카데미 4관왕 세계 영화 역사 새로 썼다.

'기생충' 한국 역사 최초로 아카데미 4관왕 쾌거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 수상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수상 / 사진=아카데미 Instagram
[아시아아츠 = 김희동기자]
봉준호 감독에겐 불가능은 없었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수상 / 사진=neonrated Instagram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차지하며 세계 영화역사를 새로 썼다. 이번 수상은 한국영화 최초이며, 아카데미 92년 사상 비영어 영화의 작품상 수상으로도 처음이다. 이로써 ‘기생충’은 후보에 오른 6개 부문 중 감독‧각본‧국제영화상까지 총 4관왕을 받아 세계를 놀라게 했다.

9일 저녁(현지시간)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무대에서 영화 '기생충'의 제작자 곽신애(바른손이앤에이) 대표는 "상상도 해본 적 없는 일이 실제 벌어져 너무 기쁘고. 지금 이순간을 상상도 못했고 역사가 이루어진 기분이 든다. 이런 결정을 해준 아카데미 회원분들에 경의와 감사를 드립니다." 라고 수상 소감을 말하며 이번 작품상 수상을 전혀 예상치 못한 표정으로 놀라워 했다.


아카데미 시상식 무대에 봉준호 감독, CJ 이미경 부회장, 출연진도 모두함께해 감격을 나눴다. 객석에 할리우드 스타들은 기립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칸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것도 1955년 미국영화 ‘마티’ 이후 두 번째다.
CJ 이미경 부회장도 "하이 에브리바디"라며 관중에게 웃음을 선사하며 "감사하다. 나는 봉준호의 모든 것을 좋아한다. 그의 미소, 트레이드 마크인 헤어스타일, 광기... 특히 연출을 좋아한다. 그의 유머감각을 좋아하며, 그는 정말 사람을 재미있게 할 줄 안다. 정말 감사하다. 영화 '기생충'을 사랑한 모든분들께 감사한다." 며 " 내 동생 이재현(CJ 회장)에게 감사하고 한국영화 보러 가주시는 분들 모두가 한국 영화를 지원해준 분들이다."고 감격을 밝혔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의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10일 개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감독상,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을 휩쓸며 아카데미영화상 4관왕을 수상하며 세계 영화 역사를 바꿨다.

김희동 기자 hdong@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