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13:41  |  정부

문화예술인 서면계약 관련 ‘예술인 복지법’ 시행령 개정

6월 4일부터 서면계약 의무 위반 시 시정명령 등 예술인 피해 구제 시행

center
서면계약 위반 신고‧상담 창구 포스터/사진=문체부
[아시아아츠 박정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예술인 복지법’ 시행령 개정안이 5월 26일 국무회의를 통과해, ‘예술인 복지법’과 같은 법 시행령이 6월 4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령이 시행되면 문화예술용역계약 체결 시 서면계약을 체결하지 않거나 계약서에 의무 명시사항을 기재하지 않을 경우 신고를 통해 피해구제를 받을 수 있어 공정한 예술생태계가 조성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문화예술계는 프리랜서 비율이 높고 단속적(斷續的) 계약이 많은 특성상 서면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거나 계약서에 수익배분 등 주요 사항을 기재하지 않은 경우 예술인들이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았다.

6월 4일부터 시행되는 서면계약 위반사항 조사 및 시정명령권은 서면계약 의무제도의 실효성을 확보함으로써 서면계약 정착을 본격화하기 위해 문화예술기획업자 등의 계약서 보존(3년) 의무와 과태료 기준도 함께 규정했다.


앞으로는 예술 활동 중 서면으로 계약을 체결하지 않거나 계약서 명시사항이 누락된 계약 건에 대해 예술인이 신고하면 문체부가 조사한다. 조사 결과 위반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계약서 명시사항의 기재 계약서의 교부 등 시정을 위해 필요한 조치를 명하고 시정명령 불이행 시 최대 500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아울러 5월 27일(수)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 문화예술용역 ‘서면계약 위반 신고‧상담 창구’가 문을 열어 위반사항 신고접수와 계약의 양 당사자에게 계약서 작성 상담 법률 자문, 계약교육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연말의 예술인 고용보험제도 시행을 앞두고 서면계약 체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진 만큼, 서면계약 작성 문화 정착을 위한 예술계 협회・단체 및 유관 기관과의 연계를 강화하고 신고・상담 창구를 운영해 피해 구제, 계약 작성 및 교육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jb@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