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11:25  |  문화예술

경북 영양 현리 ‘오층모진석탑, 보물지정예고

center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사진=문화재청
[아시아아츠 박정배 기자]
문화재청은 경북 영양에 있는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제12호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英陽 縣里 五層模塼石塔)’을 보물로 지정 예고하였다.

경상북도 영양읍 현리에 자리한 이 탑은 사지 주변에서 출토된 용문(龍紋) 문양의 암막새, 탑의 치석(治石, 돌을 다듬음) 형태와 문설주의 인동문(忍冬紋, 꽃무늬와 덩굴무늬가 조화를 이룬 무늬), 일제강점기 당시 만들어진 보고서 등을 통해 신라 말 고려 초로 추정되고 사역은 확인되지 않았다.

이 탑은 기단부, 탑신부, 상륜부로 구성되어 있고 1층 탑신은 12단으로 축조하였고 남면에 감실(龕室)을 두어 화강석으로 된 장대석으로 좌우 문설주와 상하인방을 놓아 문비를 설치하였다.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 드론으로 촬영한 모습/사진=문화재청
석재를 다듬을 때 각진 위치에 자리한 모서리돌을 둥글게 처리하여 탑의 조형이 부드럽게 보이는데 이러한 사례는 다른 석탑과 전탑에서는 나타나지 않는 특징적인 사례이다.

탑신부는 5층이며 2층부터 급격한 체감을 두었고, 경북 지역 모전석탑의 체감비와 유사한 81도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영양지역에 국보 제187호로 지정된 ‘영양 산해리 오층모전석탑’보다 규모는 작지만 같은 재료의 사용, 모전석탑 계열 형식의 5층탑, 남쪽에 설치한 감실, 체감비 등에서 유사성을 띠는 등 같은 양식을 계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center
일제강점기 촬영한 유리건판사진 속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사진=문화재청
일제강점기 유리건판사진에서 확인된 바, 4층 일부까지 남아 있는 모습이었으나, 이후 1979년에 해체 복원 과정에서 5층으로 복원하였다. 2003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기단 등의 주변 보수정비 공사를 진행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해체보수 과정에서 기단부와 옥개부 일부가 변형된 부분은 아쉽지만 경북지역에 집중된 모전석탑 계열의 탑으로 희소성과 비교적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서 충분히 보호되어야할 가치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문화재청은 이번에 보물로 지정 예고한 ‘영양 현리 오층모전석탑’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기간 중 수렴된 의견을 검토하고,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pjb@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