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5 16:29  |  문화예술

‘6.25전쟁’ 70주년 다양한 문화예술로 기억된다

center
국립중앙박물관 ‘6‧25 전쟁과 국립박물관’포스터/사진=문체부
[아시아아츠 박정배 기자]
문체부는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문화예술로 함께 기억하고 치유하며 평화를 기원하기 위해 전시회와 공연, 영화 상영 등 다양한 문화행사를 국내외에서 연다고 15일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6월 25일(목)부터 9월 13일(일)까지 상설전시실에서 주제전 ‘6.25 전쟁과 국립박물관–지키고 이어가다’를 개최한다. 전쟁 속에서 국립박물관이 지켜낸 국보 제60호 청자 사자 향로 등 귀중한 문화재를 상설전시와 연계해 찾아볼 수 있도록 안내서를 배포하고 전쟁 당시 문교부 장관 명령서를 비롯한 각종 소장품, 사진, 영상자료 등을 전시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으로 개막하고, 교육용 전시 영상과 교구도 제작해 누리집에 올릴 예정이다.

center
변월룡, 〈조선분단의 비극〉, 1962, 종이에 에칭, 44×64cm,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 사진=Courtesy of artist, MMCA
center
일레인 호이, 'The Weight of Water', 2016, 비디오 설치, 9분 40초,VR설치, 금속망상그리드, 가시철사, 나무, 센서등, 센서 조정 선풍기, 컴퓨터, 오큘러스 리프트, 컨트롤러, 케이블, 회전의자, 244×244×244cm, /사진=Courtesy of artist, MMCA
center
에르칸 오즈겐, 〈Adult Games〉, 2004, 단채널 비디오, 컬러, 사운드, 3분 56초 / 사진=Courtesy of artist, MMCA

국립현대미술관은 서울관에서 6.25전쟁을 미술의 언어로 재조명하는 기획전 ‘낯선 전쟁’을 개최한다. 여성, 전쟁포로, 양민학살 등 6.25전쟁을 다양한 관점에서 새롭게 해석한 작품과 자료를 전시하고 전 지구적 재난 속에서 인간성 회복과 상호 연대를 바라는 국내외 동시대 미술도 소개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온라인 전시 감상 프로그램을 6월 25일(목)부터 운영하고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개막일정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와 연계해 영화 ‘낯선 전쟁: 복원되지 못한 것들을 위하여’를 상영하고 탈분단 평화교육 연수회도 운영한다.

국립중앙극장은 6월 17일(수) 저녁 8시, 롯데콘서트홀에서 국립국악관현악단의 ‘2020 겨레의 노래뎐’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6.25전쟁과 국립극장 창설 70주년을 맞이해 ‘전쟁과 평화’를 주제로 한민족의 삶과 역사가 담긴 음악을 선보인다. 수도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관중 없이 진행하고 추후 온라인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은 12월 31일(목)까지 3층 전시실에서 특별전 ‘녹슨 철망을 거두고’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보통 사람의 시각에서, 가족을 상실한 이산가족, 전쟁고아와 여성가장, 납북자 가족 등 6·25전쟁의 비극적 참상과 이후 역사에 미친 영향을 조망한다.

한국영상자료원은 온라인 상영회 ‘6.25전쟁 70주년 기념 상영전’을 연다. 한국전쟁 당시 제작된 영화 중 가장 오래된 작품 <삼천만의 꽃다발>(신경균, 1951)을 한국영상자료원 유튜브 에서 최초로 선보이며, <반신반의>(박찬경, 2019) 등 국내 단편영화 7편을 상영한다. 6월 30일(화)부터 7월 13일(월)까지 한국영상자료원 누리집(www.kmdb.or.kr)에서 볼 수 있다.

한국정책방송원은 대륙별 유엔참전국 5개국을 취재해 다큐멘터리 ‘참전국이 기억하는 대한민국’을 제작하고 11월에 방송할 예정이다.

해외에서도 6.25전쟁 70주년 문화행사는 이어진다. 해외문화홍보원은 터키, 인도, 벨기에 등 참전국 9개국을 포함한 18개국 재외한국문화원 등에서 6월부터 10월까지 6.25전쟁 관련 전시, 추모행사, 음악회, 온라인 강연 등, 20여 개의 대면・비대면 행사를 열어 각국에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주시드니한국문화원에서는 6월 30일(화), 문화원 페이스북을 통해 6.25전쟁 관련 온라인 강연을 생중계하고, 주터키한국문화원은 10월에 ‘한국전쟁 사진전’을 개최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개막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며 이번 문화행사가 아픈 역사인 6.25전쟁을 함께 기억하고 평화의 중요성을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center
국립국악관현악단 ‘2020 겨레의 노래뎐’포스터/사진=문체부


pjb@asiaarts.co.kr
Asia Arts가 제공하는 뉴스콘텐츠에 대해 독자는 친근하게 접근할 권리와
정정·반론·추후 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저작권자 ©아시아아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sia Arts Focus

Asia Arts TV

인터넷신문위원회

Asia Arts TV

인기 뉴스

Editor’s Pick

뷰티&패션

Art & Artist

라이프

생활경제 | 산업